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 를 읽고 삶에 적용하는 방법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 를 읽고 삶에 적용하는 방법.

전 책 한 권을 읽고 그 책의 내용 중 하나라도 내 삶에 적용한다면 성공적인 독서라 생각하는데요.

오늘은 강용수님의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를 읽고 내 삶에 적용하고 싶은 내용과
어떻게 내 삶에 적용하는지를 알아보겠습니다.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 를 읽고 삶에 적용하는 방법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 소개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

철학 교양서 최초 전 서점 종합 베스트셀러 1위

쇼펜하우어 신드롬을 일으킨 화제의 책
교양과 트렌드를 망라한 ‘마흔에 읽는’ 철학서

전 서점 종합 베스트셀러 1위
‘쇼펜하우어 신드롬’을 일으킨 화제의 책
마흔의 삶에 지혜를 주는 쇼펜하우어의 30가지 조언


2023년 8월 유노북스에서 펴낸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가 전 서점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철학 교양서로는 최초라는 점에서 기념비적이다.

‘마흔’, ‘오십’, ‘서른’ 등 연령을 키워드로 한 인문 교양 도서들이 휩쓸고 있다. 많은 사람이 나이들며 겪는 환경과 감정에 현명하게 대처하기 위한 지혜를 책에서 찾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을 철학과 함께 풀고 있다. 특히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가 일으킨 ‘쇼펜하우어 신드롬’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생각과 말이라면 시대와 상관없이 통한다는 것을 증명한다.

더 반가운 점은 독서의 즐거움을 아는 40대와 50대가 개인의 독서를 넘어 SNS, 유튜브에 글귀와 자기 생각을 공유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독서 경험이 20대와 30대, 60대와 70대의 다른 세대로까지 확장되고 있다. 이 중심에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가 있다.

현재 고려대학교 철학연구소 연구원으로 동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는 강용수는 쇼펜하우어의 지혜들을 가장 정확히 해석하고 가장 탁월하게 40대의 삶과 연결해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에 담아냈다. 책에서 쇼펜하우어의 40대 이야기와 주옥같은 말들을 만날 수 있다.

“산다는 것은 괴로운 것이다”, “오늘은 단 한 번뿐이다”, “우리의 모든 불행은 혼자 있을 수 없어서 생긴다” 등의 명언을 남긴 아르투어 쇼펜하우어는 인생이 고통이라면 삶의 기준을 타인에게서 자신으로 옮기는 ‘진짜 행복’을 위한 고통을 겪으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우리는 새로운 것을 발견할 수 있다. 바로 자기 자신을 긍정하는 마음, 타인에게 비굴하지 않는 당당함, 스스로의 힘으로 살 수 있는 품격이다.

가장 열정적으로 살아가는 인생의 황금기이자 ‘인생은 고통’이라는 인식에 다다르는 마흔, 또는 마흔을 앞두었거나 되돌아보는 나이라면 쇼펜하우어를 만나 보라. 인생의 고민들을 떨치고 마음을 다스리는 통찰력과 행복의 열쇠를 손에 쥘 수 있을 것이다.
출처:예스24


삶에 적용할 내용

하루하루는
하나하나의 인생이다

많은 사람이 1분이 모여 60분이 되고 하루가 쌓여 1년이 된다고 생각하면서 현재는 과거와 미래로 이어지는 과정일 뿐이라고 여긴다. 시간이 마치 무한한 점으로 이뤄진 것으로 착각한다. 그러다 보니 현재에 집중하지 않고 과거의 후회나 영광에 얽매여 살거나, 나중에 일어날 일을 생각하며 현재의 행복을 미루는 경우가 많다.
이것은 과거와 현재, 그리고 시간이 계속 이어질 것이라는 착각 때문에 생기는 일이다. 과거와 현재, 미래는 연속적인 것이 아니라 단절된 것이다. 우리는 오직 현재만을 살 뿐이다. 과거와 미래는 실재하지 않는데 마치 있는 것으로 착각한다.
직장에서 나이 든 상사가 ‘내가 왕년에’라고 말하면 ‘꼰대’ 소리를 듣기 마련이다. 과거 자신의 영웅담을 많이 반복하는데 본인만 모르는 경우가 많다. 젊은 직장인들은 매일 사표를 쓰는 마음으로 살아가는 경우가 많다. ‘나는 앞으로’라는 상상 속에서 성급히 회사를 관두고 자기 사업을 하는 경우 망하기 쉽다.
과거는 지나가서 없는 것이고 미래는 아직 오지 않아서 없는 것인데, 오늘을 제대로 살지 못하고 과거의 기억과 미래의 기대 속에서 사는 것은 어리석다. 현재는 두 번 다시 오지 않는 순간이다. 세상의 모든 일이 1년 이상의 계획에 따라 진행되다 보니 미래에 무한한 시간이 펼쳐질 것이라고 착각하게 된다. 그러나 죽음이라는것은 언제 찾아올지 모르는 일이다. “네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이가 그토록 그리던 내일이다”라는 말을 다시 새겨 보면 좋겠다.
스티브 잡스는 매일 아침 거울을 보고 ‘만일 오늘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오늘 하려던 일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져서 만약 노(No)라는 생각이 떠오르면 그 일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하루하루를 자신의 마지막 인생으로 생각한 것은 쇼펜하우어의 명언과 닿아 있다.

현재를 과거처럼, 현재를 미래처럼 의식한다면
지금 이 순간을 더 가치 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삶에 적용하는 방법

스티브 잡스는 돌아가시기 하루 전날에도 일하셨다고 합니다. 저는 평소에 스티브 잡스는 어떻게 돌아가시기 전날에도 일하실 수 있었는지 의문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 의문이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를 읽고 해소되었습니다.

스티브 잡스는 매일 아침 거울을 보고 ‘만일 오늘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오늘 하려던 일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져서 만약 노(No)라는 생각이 떠오르면 그 일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스티브 잡스는 평소에도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면 오늘 어떤 일을 할 것인가?’라는 의문을 품고
살아오셨습니다. 그렇기에 진짜 목숨이 위태로운 순간에도 평소와 같이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던 일을 하실 수 있었던 것입니다.

오늘은 두 번 다시 오지 않을 선물입니다.
하루하루를 하나의 인생이라 생각하며 매일을 뜻깊게 살아가리라 다짐해봅니다.


마치며

오늘 준비한 책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를 읽고 삶에 적용하는 방법은 여기까지입니다.

추천 글
질서 너머를 읽고 삶에 적용하는 방법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