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요약 삶에 적용하는 방법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요약 삶에 적용하는 방법.

전 책 한 권을 읽고 그 책의 내용 중 하나라도 내 삶에 적용한다면 성공적인 독서라 생각하는데요.

오늘은 야마구치 슈님의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를 읽고 내 삶에 적용하고 싶은 내용과
어떻게 내 삶에 적용하는지를 알아보겠습니다.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요약 삶에 적용하는 방법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소개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일본 아마존 인문·교양 베스트셀러

일상의 고민부터 비즈니스 전략까지, 지적 전투력을 극대화하는 철학적 사고법

“철학은 반드시 답을 찾는다!”

삶과 비즈니스 현장에서 철학적으로 생각하고 답을 도출하는 법을 알려 주는 실용 철학서. 세계 1위 경영·인사 컨설팅 기업 콘페리헤이그룹의 시니어 파트너인 저자는 대학교에서 철학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미학미술사를 공부한 ‘문사철’ 출신이다. 경영에 관한 정식 교육은 한 번도 받지 않았지만 컨설턴트로서 경영 전반에 걸친 기업 문제를 해결하는 데 어려움을 겪은 적은 없다. 눈앞의 상황을 철학이나 심리학, 경제학 개념에 맞춰 생각하면 언제나 해결의 실마리가 보였기 때문이다.

철학이 현실 세계와 동떨어진 학문이라는 말을 강하게 부정하는 저자는 사람들이 철학을 쓸모없다고 여기는 이유가 철학과 비즈니스를 연결시켜서 생각하는 법을 모르기 때문이라고 진단한다. 오히려 그는 본질을 꿰뚫고 최적의 솔루션을 찾아내는 철학적 사고법이야말로 현대인들에게 가장 필요한 무기라고 말한다. 그가 비즈니스 현장에서 유용하게 사용하는 50가지 철학·사상을 담은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는 철학의 쓸모를 새롭게 조명하는 세상에서 가장 실용적인 철학 사용 설명서다.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는 컨설턴트답게 저자는 난해하거나 고리타분한 이야기는 빼고, 바로 지금 우리 삶에서 벌어지는 문제와 그 해결책에 주목한다. 비즈니스 기회를 찾고자 할 때는 프레드리히 니체의 ‘르상티망’을 사용하고, 다른 사람과 대화하기가 힘들 때는 에드문트 후설의 ‘에포케’를 처방하는 등 일과 삶의 모든 과제를 철학으로 해결한다. 현실에 단단히 발을 붙이고 철학 개념으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일상의 고민에서 비즈니스 전략까지 삶의 모든 부분에서 지적 전투력을 극대화하는 철학적 사고법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출처:예스24


삶에 적용할 내용

협조할 것인가, 배신할 것인가
내시 균형

내시 균형은 게임 이론에서 사용되는 용어다. 게임에 참가한 어떤 참가자가 다른 선택지를 고른다 해도 기대치가 올라가지 않는 상태, 즉 ‘균형’을 이룬 상태를 가리킨다. 내시 균형을 설명하기 위한 사고 실험으로 가장 유명한 것이 ‘죄수의 딜레마prisoner’s dilemma’다. 죄수의 딜레마는 원래 1950년 수학자이자 프린스턴 대학교의 교수 앨버트 터커가 강의 때 사용한 일종의 사고 실험이다. 참고로 앨버트 터커는 ‘내시 균형’이라는 용어를 탄생시킨 존 내시의 지도 교수였다.

‘죄수의 딜레마’가 어떤 사고 실험인지 살펴보자. 2인조 은행 강도가 경찰에 체포되어 각자 다른 방에서 취조를 받는다. 경찰관은 두 사람의 용의자에게 다음과 같이 압박한다.

“만약 두 사람 모두 묵비권을 행사한다면 증거 불충분으로 형기는 1년, 두 사람 모두 자백하면 형기는 5년이 된다. 하지만 만약 상대가 묵비권을 행사하고 당신이 자백하면 수사 협력에 대한 사례로 당신은 무죄 석방이 되고 상대의 형기는 10년이 된다.”

이때 두 죄수는 이렇게 생각할 것이다.

‘먼저 상대가 묵비권을 행사한다고 가정할 경우, 내가 자백하면 무죄 석방이고 내가 묵비하면 형기는 1년이므로 이때는 자백하는 편이 좋다. 반면 상대가 자백한다고 가정할 때 나도 자백하면 형기는 5년, 내가 묵비하면 형기는 10년이 되므로 이 경우도 역시 자백하는 편이 좋다. 즉, 상대가 자백을 하든 묵비를 하든 내게는 자백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결과적으로 두 죄수 모두 자백하고 5년형을 선고받는다. 이득을 최대화하기 위한 합리적인 전략을 채택한다고 해서 반드시 참가자 전체의 이득이 최대화되는 것은 아니라는 논리로, 이를 전문 용어로는 ‘논제로섬 게임non-zero sum game’이라고 한다.

죄수의 딜레마는 단 한 번의 의사 결정으로 참가자의 이득이 결정되는 게임인데, 실제 인간 사회는 그 정도로 단순하지 않아서 협조냐 배신이냐의 선택을 몇 번이나 반복하게 된다. ‘몇 번이나 반복한다’는 측면을 반영해서 사회에서 인간의 의사 결정에 보다 깊은 시사점을 던져 주는 것이 바로 ‘반복적 죄수의 딜레마’ 게임이다.

이 게임에서는 참가자가 각각 ‘협조’와 ‘배신’의 카드를 갖고 있다가 신호와 함께 동시에 상대에게 한 가지 카드만을 보여 준다. 두 사람 모두 배신을 선택하면 둘 다 10만 원의 상금을 얻고, 두 사람 모두 협조를 선택하면 둘 다 30만 원을 상금으로 받는다. 만약 한 명이 배신하고 다른 한 명이 협조하면 배신한 사람에게 5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지고 협조한 사람에게는 아무것도 주어지지 않는다.


삶에 적용할 내용2

이 단순한 게임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난 논쟁을 일으켰고, 최종적으로 정치학자이자 미시간 대학교의 교수 로버트 액설로드가 컴퓨터끼리 ‘반복적 죄수의 딜레마’ 게임을 겨루게 했다. 정치학, 경제학, 심리학, 사회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14명이 각각 심혈을 기울여 만든 컴퓨터 프로그램을 가지고 어떤 프로그램이 가장 높은 이득을 얻을지를 경합했다.

여기에 액설로드 교수가 만든 무작위로 협조와 배신을 출력하는 랜덤 프로그램이 추가되어 총 15개의 프로그램이 리그전을 펼쳤다. 한 시합당 게임을 200회씩, 총 다섯 번의 시합을 실시해 평균 점수를 비교하기로 했다.

결과를 본 관계자들은 무척 놀랐다. 응모된 프로그램 중에서 가장 단순한, 단 3행으로 이뤄진 프로그램이 우승했기 때문이다. 이는 토론토 대학교의 심리학 교수 아나톨 래퍼포트가 작성한 프로그램으로, 처음에 ‘협조’를 내고 그다음에는 바로 전에 상대가 냈던 것을 똑같이 내고 이것을 계속 반복하는 상당히 단순한 프로그램이었다.

사실 이 실험에 대해서 선정 프로세스와 결과의 합리성을 두고 다양한 비판이 있었지만 그 이야기는 일단 보류하고, 액설로드 교수가 말한 이 프로그램의 강점을 설명해 보려 한다. 무척 흥미로운 이야기다.

첫째, 이 프로그램은 결코 자신이 먼저 배신하지 않는다. 우선 협조하고 상대가 협조하는 한 협조를 계속하는 ‘좋은 녀석’ 전략을 구사한다.

둘째, 상대가 배신하면 그 자리에서 자신도 배신으로 돌아선다. 계속 협조하다가 상대가 배신해서 손실이 커질 경우 당장 상대에게 페널티를 준다. ‘좋은 녀석’이지만 상대가 싸움을 걸어오면 되받아친다.

셋째, 상대가 다시 협조로 돌아오면 이쪽도 협조로 돌아서는 ‘포용성’을 갖고 있다. 이미 끝난 일은 잊어버리고 미래를 위해 협력하는 깔끔한 전략을 펼친다. 마지막으로 이 프로그램은 상대측에서 보면 ‘내가 배신하지 않는 한 이 녀석은 좋은 사람이지만 내가 배신하면 상대도 바로 배신한다’는 사실이 분명해서 파악하기 쉽고 예측하기도 수월하다는 특징이 있다.

강점의 핵심을 보고 “뭐야! 이거 완전 미국식 사고방식이잖아?”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건 그렇다고 치고, 이 단순한 전략은 무척 견고해서 그로부터 몇 년 후에 열린 제2회 콘테스트에서 통계 해석으로 계산하는 고도의 프로그램을 비롯한 훨씬 많은 경쟁 상대들과 맞붙어서도 다시 한번 우승을 차지했다.


삶에 적용하는 방법

첫째, 이 프로그램은 결코 자신이 먼저 배신하지 않는다. 우선 협조하고 상대가 협조하는 한 협조를 계속하는 ‘좋은 녀석’ 전략을 구사한다.

둘째, 상대가 배신하면 그 자리에서 자신도 배신으로 돌아선다. 계속 협조하다가 상대가 배신해서 손실이 커질 경우 당장 상대에게 페널티를 준다. ‘좋은 녀석’이지만 상대가 싸움을 걸어오면 되받아친다.

셋째, 상대가 다시 협조로 돌아오면 이쪽도 협조로 돌아서는 ‘포용성’을 갖고 있다. 이미 끝난 일은 잊어버리고 미래를 위해 협력하는 깔끔한 전략을 펼친다. 마지막으로 이 프로그램은 상대측에서 보면 ‘내가 배신하지 않는 한 이 녀석은 좋은 사람이지만 내가 배신하면 상대도 바로 배신한다’는 사실이 분명해서 파악하기 쉽고 예측하기도 수월하다는 특징이 있다.

프로그램의 전략은 간단합니다. 저는 프로그램의 전략을 기버(giver), 매쳐(matcher) 및 테이커(taker)와 연관 지어 이해했습니다.

먼저 기버 즉, 좋은 녀석 전략을 구사합니다.
그러다 상대가 매쳐나 테이커로 밝혀지면 똑같이 매쳐나 테이커가 됩니다.
이후 상대가 기버로 돌아오면 이미 끝난 일은 잊어버리고 미래를 위해 다시 기버로 돌아갑니다.

간단하지만 인간관계에도 적용할 수 있는 아주 좋은 전략인 것 같습니다.


마치며

오늘 준비한 책 을 읽고 삶에 적용하는 방법은 여기까지입니다.

추천 글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 를 읽고 삶에 적용하는 방법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